g6ktw2 | sa.yona.la help | tags | register | sign in

g6ktw2

정말

잡지도 못하고 놓지도 못하고

reply

잡으려고 버둥거리다가, 스스로 자멸해 버린 상태라서

냉담하기 이를데없는 그를 잡아야 할지 말아야 할지 무척이나 고민이 된다.

얼핏 보이는 행동으로 봐선 나에게 아직 얼마간 마음이 남아있는 것 같기도 한데,

지금의 나는 어쩔줄을 몰라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다만 마른 우물에 돌을 던지며 인연을 이어나가려 노력하고 있을 뿐이다.


하루종일 이 생각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고

그사람 없이는 좋은 것도 아무 것도 없으니

흡사 모래밭에서 살고 있는 것같다.

posted by g6ktw2 | reply (0)

api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 | support Copyright (C) 2017 HeartRails Inc. All Rights Reserved.